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7℃
  • 서울 23.5℃
  • 대전 26.1℃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28.4℃
  • 광주 25.4℃
  • 흐림부산 26.9℃
  • 흐림고창 26.0℃
  • 제주 29.7℃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김정렬·문영재교수, ‘최우수논문상’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 연례학술대회서 골형성 부전증 표적 치료법 연구 발표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 정형외과 김정렬·문영재 교수팀이 난치성 질환인 골형성 부전증에 대한 새로운 표적 치료법을 제시하는 연구로 ‘최우수학술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김정렬·문영재 교수팀은 지난달 5일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시행한 ‘2020년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학회 창립 이래 신설한 첫 학술상을 수상하면서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발표한 논문은 ‘골형성부전증 마우스 모델의 파골세포분화에서 CCAR2의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콜라겐 생성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변이에 의해 뼈가 약해져 외부의 큰 충격 없이도 쉽게 뼈가 부러지는 난치성 유전질환인 골형성 부전증의 새로운 치료법에 관한 내용이다.


이 논문은 확실한 치료법이 없는 골형성부전증에 골다공증 치료제인 비스포스포네이트를 사용하고 있는 현 실정에서 CCAR2가 조절하는 파골세포 세포자멸사를 이용해 파골세포를 억제하는 기전을 밝히며 새로운 표적 치료제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