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5.8℃
  • 박무서울 13.6℃
  • 박무대전 10.0℃
  • 박무대구 13.4℃
  • 흐림울산 14.1℃
  • 박무광주 12.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10.6℃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청

백신 없어 예방 불가능하고 방치 시 간경화, 간암 위험한 C형간염 잡으려면..."조기발견이 해답"

질병관리본부,만 56세 대상 무료검진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 추진

URL복사

C형간염은 백신이 없고, 방치 시 간경변증(간경화), 간암으로 진행 가능성이 높으나 조기에 발견하여 일정 기간의 약제 복용을 통해 완치가 가능한 질환이다.하지만 조기발견이 어려워 완치 기회를 놓치는 환자들이 상당히 많은 것이 현실이다.


C형간염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이다. 특히 55세 이상에서  발생빈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어  이 연령대의 각별한 관심과  조기발견을 위해 적극적 검진이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C형간염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통한 질병 퇴치를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대한간학회와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시범사업은 만 56세(1964년생) 대상으로 국가건강검진체계를 활용하여 2020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간 한시적으로 수행된다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은 2020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수행하는 시범 사업으로 금년도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 중 만 56세(1964년생), 남․녀 모두 해당된다.


해당기간 건강검진 기관 등에서 건강검진 시, 검진 참여 및 검사결과 활용 동의서를 제출한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에 한하며, 시범사업 기간을 지나 일반건강검진을 받을 수검자는 대상이 되지 않는다.


일반건강검진 채혈 시 C형간염 항체검사를 함께 시행하고 항체검사(1차) 결과 양성인 경우 2차 확진검사시행하여 재 내원은 불필요하다.
  

-C형간염 개요



검사비용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부담하며, 시범사업으로 본인부담금은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동 시범사업 실시 후 고위험군 C형간염 유병률, 비용 효과성 등 결과를 분석하여 향후 국가건강검진 항목 도입 검토 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며 다양한 홍보(라디오, SNS 등)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은경본부장은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만56세(1964년생)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등 다룰 '국제심포지엄 및 연수과정' 세계가 주목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10월 21일(수) 오후 2시,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과 함께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20년도 국제심포지엄 및 연수과정」에 대한 외신 브리핑을 개최했다. 이번 외신 브리핑은 오는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진행 예정인 「2020년도 국제심포지엄 및 연수과정」개최 전, 한국에 체류 중인 외신 기자를 초청하여 행사에 대해 설명하고, 각국의 많은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준비하였다. 브리핑에는 영국, 러시아, 중국 등 8개국에서 10여명의 외신 기자가 현장에 참석한 가운데, 현장 참석이 어려운 외신 기자들을 위해 심사평가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동시 생중계되었다. 브리핑은 심사평가원 신현웅 기획상임이사의 2020년도 국제심포지엄 및 연수과정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뒤를 이어 이진용 심사평가연구소장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현황과 국가방역시스템을 뒷받침하는 심사평가원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심사평가원의 브리핑이 끝난 이후에는 러시아 스푸트니크, 홍콩 아시아 타임스, 이란 프레스티비 소속 기자 등의 사전 질의 및 온‧오프라인 실시간 질의에 대한 답변이 이어졌다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당뇨병 환자 음주...위험한 부작용은 ‘저혈당증’ 최근 중국 둥난대 연구팀이 알코올 소비량과 제2형 당뇨병의 관계를 조사한 10가지 연구를 분석 했는데 소량의 음주는 인슐린 수치를 낮추는 포도당 대사를 향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소량의 음주가 당뇨병 환자에게서 해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렇다면 모든 당뇨병 환자가 술을 마셔도 될까? 일산백병원 내분비내과 노정현 교수가 말하는 당뇨병 환자의 건강한 음주방법을 알아보자 Q1. 당뇨병 어떤 질환인가? 자동차를 움직이는 에너지가 기름이라면 우리 몸을 움직이게 하는 에너지는 바로 포도당이다. 혈액 속에 있는 포도당(혈당)을 세포로 보내 에너지로 사용되는데 이때 포도당을 세포 안으로 보내는데 필요한 물질이 인슐린이다. 당뇨병은 포도당이 세포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인슐린 분비의 절대적 또는 상대적 부족으로 인해 혈당이 올라가고, 이에 의해 여러 가지 합병증을 일으키는 병을 말한다. 당뇨병은 초기에는 큰 증상은 없으나 고혈당 상태가 심할 경우 다뇨(소변을 많이 보는 것), 다음(물을 많이 마시는 것), 다식(많이 먹는 것)그리고 체중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와 같이 명확한 증상을 수반하는 당뇨병의 진단은 어렵지 않으나 명확한 증상 없이 건강검진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