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 (목)

  • 흐림동두천 4.1℃
  • 구름많음강릉 9.9℃
  • 흐림서울 7.2℃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1.8℃
  • 흐림광주 11.1℃
  • 맑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6.9℃
  • 흐림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4.4℃
  • 흐림강진군 12.7℃
  • 구름조금경주시 10.9℃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중성지방 줄이려면 ..음주‧기름진 음식 삼가야

혈액 내 중성지방 높은 ‘고중성지방혈증’ 심근경색·협심증 원인

URL복사

이상지질혈증이란 혈액 속에 1)중성지방이 증가하거나 2)나쁜 콜레스테롤(LDL) 증가하거나 3) 좋은 콜레스테롤(HDL)이 감소하는 세 가지 상태 중 한 가지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이상지질혈증의 빈도는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남자의 2명 중 1명, 여자의 3명 중 1명으로 흔하다. 특히 혈액 내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술이나 기름진 음식 섭취와 관련이 높아 젊은 층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


고중성지방혈증은 평소 아무 증상이 없지만, 방치하면 췌장염이나, 동맥경화를 유발하여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초기부터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와 함께 중성지방이란 무엇이며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자세히 알아본다.


과잉 에너지 보관하는 저장소 ‘중성지방’
중성지방이란 체내에서 합성되는 지방의 한 형태로 우리 몸의 여러 곳에 존재한다. 중성지방은 음식으로 섭취된 에너지로 일종의 에너지 저장고인 지방세포에 저장되어 있다가 칼로리 섭취가 부족한 경우 체내에서 에너지원으로 분해해 사용하게 된다.


사실 중성지방만 놓고 보면 인체에 해로운 것은 아니다. 독성도 없고 1g당 약 9kcal 정도로 에너지에 비해 무게가 가벼워 훌륭한 에너지 저장고가 될 수 있다. 문제는 중성지방의 양이 너무 많아지는 것이다.


술이나 기름진 음식‧탄수화물 높은 음식이 중성지방 수치 올려
술이나 기름진 음식,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이 중성지방을 잘 올린다. 비만하거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인슐린 저항성이 있는 대사증후군 환자,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중성지방이 높다.


중성지방 수치는 음식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12시간 이상 금식하고 채혈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데, 아래 표와 같이 150mg/dL 미만인 경우 정상, 150~199 mg/dL인 경우 경계, 200mg/dL 이상인 경우에 높음, 500 mg/dL 이상인 경우는 매우 높음으로 진단한다.


위험도

중성지방 수치 (mg/dL)

적정

< 150

경계

150 ~ 199

높음

200 ~ 499

매우 높음

500


중성지방 높아지면, 동맥경화증‧췌장염 등 합병증 유발
혈액의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지면 혈관에 좋은 HDL-콜레스테롤이 감소 되고, 혈관에 나쁜 LDL-콜레스테롤 입자를 작고 단단하게 변형시켜서 혈관을 잘 뚫고 들어가 염증을 일으키며 동맥경화증을 유발 시켜 뇌경색, 심근경색, 협심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실제로 2013년 국제학술지에서 혈중 중성지방이 88mg/dL 증가할 때마다 심혈관질환의 위험도가 22%씩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또한 중성지방수치가 500mg/dl 이상 너무 높은 경우는 급성 췌장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


지키기 어려운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기! 실천
고중성지방혈증은 다른 이상지질혈증과 마찬가지로 특별한 증상이 없다. 때문에 합병증으로 진행된 이후에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합병증이 발생하면 심각한 후유증이 남거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서 평소 적절한 중성지방 수치를 유지해야 한다. 단순하지만 실제로 지키기는 어려운 식사요법, 운동요법, 체중조절의 생활습관개선이 가장 중요하다. 심각하게 수치가 높은 경우에는 약물요법을 시행하기도 한다.


고중성지방혈증을 치료하는 약물요법은 fibrate 계열의 약물을 투여하거나 하루 2그램 이상의 오메가-3 지방산을 투여하게 된다. 적정 체중으로 체중감량을 하고, 기름지거나 탄수화물 많은 음식을 줄이고 금주를 통해 중성지방 수치가 잘 조절되면 약을 중단할 수도 있다.


● 중성지방을 낮추기 위한 식사요법
① 전반적인 에너지섭취량을 줄이기
② 기름지거나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줄이기: 한국인 영양섭취 기준에서 탄수화물 적정비율은 총 에너지의 55~65%로 권고하고 있다. 당류는 총 에너지의 10~20%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③ 알코올 섭취 줄이기: 알코올은 중성지방 생성효소를 증가시키고 분해효소는 억제한다.
④ 등푸른생선 섭취하기: 중성지방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은 오메가3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등푸른생선이다. 흔히 생선에 많이 함유된 오메가3 지방산에는 리놀렌산, DHA, EPA가 있는데 그 중 EPA가 혈액의 중성지방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⑤ 균형 잡힌 식사하기: 탄수화물은 적게 먹고, 지방은 많이 먹을수록 좋다는 일각의 주장은 편향된 시각이며 중성지방이나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릴 수 있으므로, 다양한 영양소를 골고루 먹어야 이상지질혈증을 예방ㆍ관리할 수 있다.


● 운동요법
① 신체 활동량을 포함한 전반적인 운동량을 늘리기
② 운동으로 체중 조절하기: 과도한 목표를 잡는 것은 오히려 포기의 지름길이 되므로 차근차근 작은 목표를 지속해서 설정해주는 것이 좋다.
③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하기: 단기간의 운동보다는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통해 칼로리를 소모하는 것을 권장한다. 중성지방을 줄이기 위해서는, 중등도 강도로 주 5회 3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이나 고강도로 주 3회 2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 기저질환 관리하기
비만이거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는 혈당조절을 더욱 철저하게 하는 것이 중성지방수치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코로나19 바이러스 99.99% 사멸 시킨다는 '포비돈요오드'..."원액,희석해서 사용하면 절대 안돼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퇴치한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됨에 따라 국내외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포비돈 요오드가 이처럼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은 적은 없었다. 이같은 소비자의 관심은 지난 6월 싱가포르 듀크-NUS 의과대학교와 말레이시아 열대감염병연구교육센터(TIDREC)가 진행한 시험관 실험에서 포비돈 요오드가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어 인플루엔자나 사스 등의 바이러스에 대해 억제 효과가 입증됐다고 발표하면서 비롯됐다. 더구나 고려대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 박만성 교수팀이 최근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시험관에 적용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평가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감소시키며 우수한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하면서 불을 당겼다. 하지만 약사 등 전문가들은 포비돈요오드의 무분별한 사용을 경계하고 있다.예를 들어 원액을 구입해 희석해서 사용하는 등의 행위는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경고 하고 있다. 더구나 국내외서 발표된 연구는 사람을 대상으로한 임상시험이 아니고 실험실내 연구 결과라늣 사실을 참고 해야 한다고 것이다. 이런 상황속에서도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