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많음서울 24.9℃
  • 대전 24.4℃
  • 흐림대구 26.0℃
  • 흐림울산 26.7℃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30.3℃
  • 맑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케마스, “항암신약물질, 전이성 유방암 세포에 특이적으로 작용 효과 확인” 사이언티픽 게재

육산화사비소의 기작 규명을 위한 인간 정상 혹은 유방암세포에서의 유전체 발현 분석 논문

㈜케마스(대표이사 배일주)는 유방암 치료제로 개발중인 육산화사비소(As4O6)를 이용해 전이성유방암의 치료 효과와 기작 규명을 밝힌 논문이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2021년 2월호에 실렸다고 4일 밝혔다. (논문 제목 : Arsenic hexoxide has differential effects on cell proliferation and genome‑wide gene expression in human primary mammary epithelial and MCF7 cells)


연구는 케마스 배일주 대표와 경북대학교 번치 희연(Heeyoun Bunch) 교수 주도로 이뤄졌다. 케마스는 연구를 통하여 육산화사비소가 일정 농도에서 정상 세포에는 독성을 보이지 않으면서 MCF7 세포에는 특이적인 항암 효과를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육산화사비소로 처리한 유방암 세포주 MCF-7 (Michigan cancer foundation 7) 세포의 RNA 염기서열분석 (RNA sequencing)을 통한 전사체 분석을 진행했다. 육산화사비소가 DNA 복구 기능과 세포주기 전개 (특히 세포 분열 과정)를 현저히 저하시키는 반면, 같은 농도에서 세포 스트레스 반응과 세포 사멸을 증가시키는 것을 증명했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회사는 단백질 수준까지 증명함에 의해 육산화사비소가 DNA 복구의 저해를 통하여 유전체불안정성을 유도하며, 유전체불안정성은 세포 주기를 멈추게 하고 세포 스트레스를 증가시키면서 세포 사멸을 초래한다는 기작적 모델을 제시했다. 연구를 담당한 번치 희연 교수는 ‘육산화사비소’를 유방암 치료제로 개발하는데 이와 같은 유전체 연구를 통한 기작 규명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측했다.


케마스 관계자는 “네이처 학술지 'Cell death & Disease' 게재에 이어 회사가 개발 중인 항암치료제에 대한 가시적인 성과를 연속적으로 냈다”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향후 1년내 난치성 암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염증세포인 대식세포의 반전..."척수 재생 돕는다" 일반적으로 신경질환을 악화시킨다고 알려진 염증세포에서 분비한 단백질이 신경세포의 퇴행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손상된 척수의 재생을 돕는다는 새로운 기전이 발표됐다. 아주대 의대 뇌과학과 김병곤 교수팀(권민정 박사후연구원)은 염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대식세포가 분비하는 단백질인 온코모듈린(Oncomodulin)이 척수의 감각신경 재생을 돕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나노젤과 온코모듈린을 복합하여 주사하면 척수 재생 효과가 더 크게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나노젤은 가톨릭대학교 강한창 교수팀(약학대학)이 개발한 나노입자 크기의 미세한 하이드로젤이다. 흰쥐의 척수손상 동물모델에서 나노젤과 온코모듈린 복합체를 주사했을 때 온코모듈린의 활성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감각세포 주변으로 서서히 방출돼 신경회로를 구성하는 축삭(신경 세포에서 뻗어 나온 긴 돌기)을 재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 복합체 주입시 기존 연구에서 보고된 것 보다 훨씬 긴 2㎜ 이상의 재생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나노입자의 나노젤이 단백질이 조직에 전달됐을 때 손상을 줄이고, 단백질의 분해를 억제해 재생 효과를 크게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병곤 교수는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