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0.1℃
  • 연무대전 10.0℃
  • 맑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1.3℃
  • 연무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고창 11.8℃
  • 구름조금제주 15.4℃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고려대안산병원 ‘위드 코로나’ 대비 비대면 키오스크 증설

17대 추가 설치 및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 운영하여 내원객 편의성 증진된 병원 환경 조성에 박차

URL복사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원장 김운영)이 최신형 비대면 키오스크를 17대 추가 설치하며 기존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과 함께 내원객들의 편의성이 증진된 병원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로 병원 내 체류 및 대면접촉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진 내원객들에게 대기시간과 대인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비대면 스마트 병원 환경을 조성하여 내원객들의 불안감은 낮추고 병원 이용 만족도는 향상시키기 위함이다. 

병원은 총 36대의 비대면 키오스크를 통해 내원객들이 직원들을 직접 대면해야 하는 창구를 찾을 필요 없이 간단한 본인 확인만으로 ▲진료비수납 ▲영수증 재발행 ▲진료비 납입확인서 발행 ▲처방전 발행 등의 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이전부터 운영해 오던 처방전 전송 시스템이 내원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었는데, 이는 진료비 무인수납과 동시에 방문하길 원하는 약국을 선택하면 처방전을 해당 약국으로 즉시 전송하여 환자들이 약국에서 대기하는 시간은 줄이고 처방 받은 약을 정확히 수령할 수 있게 돕는 시스템이다. 병원은 향후 키오스크를 통해 발급할 수 있는 제증명 범위를 확대하여 ▲진료비 세부내역서 ▲외래검사사실 확인서 등도 비대면으로 즉시 발급 받을 수 있게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병원은 이미 올해 3월부터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운영해 오고 있는데, 이는 작년 말부터 도입한 비대면 코로나19 전자문진 시스템과 지하철식 스피드게이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연계한 것이다. 현재 환자 및 보호자들이 병원을 방문하면 키오스크 전자문진 시스템을 통해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및 체온 측정을 하게 된다. 후에 신분증이나 진료카드 등을 키오스크에 스캔하면, QR코드가 인쇄된 출입증을 발급 받을 수 있는데, 이 출입증을 이용하여 마치 교통카드로 지하철 개찰구를 통과하듯이 병원의 스피드게이트를 통과할 수 있다. 출입증을 발급 받은 해당일 동안은 출입증만 소지하고 있으면 추가적인 신원확인 과정이 없이 즉시 재입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병원에 도착하여 체류하는 동안 직원 및 다른 내원객들과의 대면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

병원은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최근 코로나19로 폐쇄되었던 지하철(고잔역) 인접 본관 남문 출입구를 개방하였고, 향후 별관 주차장 방향의 출입구까지 다시 개방하여 차츰 코로나 이전의 상태로 정상화할 뿐만 아니라 팬데믹 이전보다 더 쾌적한 고객중심의 병원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혈액과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해..."원인불명 자가면역질환 원인 찾아" 시신경염, 척수염 등 자가면역질환의 보다 정확한 진단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김성민 교수팀(권영남 김보람)은 혈액과 뇌척수액에서 모그(Mog)항체 검사를 시행해 진단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8일 발표했다. 모그항체는 자가면역질환에서 나타나는 매우 특이한 당단백질 항체다. 연구팀은 2011-20년, 국내 11개 병원에 방문한 자가면역질환 환자 47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이전까지 자가면역질환의 진단에는 혈액만을 이용했으나 혈액과 함께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를 한 결과 민감도가 22% 증가했다(혈액; 77.5%, 혈액+뇌척수액 100%). 특이도 역시 98.2%로 매우 높았다. 또한 뇌척수액 내 항체의 양이 많을수록 모그항체 질환의 중증도가 높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원인 미상의 자가면역성 신경계 염증 질환 환자의 진단을 더욱 정확하게 하기 위해 최근 혈액에서의 모그항체를 검사하기 시작했다. 이번 연구는 혈액에서 모그항체가 음성이나 시신경염, 척수염, 뇌염이 재발하는 환자가 많아 이들에서 재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혈액 외에도 뇌척수액에서 모그항체를 추가로 검사한 것이다. 몸을 지켜 주어야 할 면역체계가 오히려 자기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