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3.5℃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5.1℃
  • 구름많음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구개열,"인두성형술과 연구개연장술 함께 시행하면 정상적 언어발달 도움"

순천향대 부천병원 성형외과 남승민 교수팀,구개열 수술 합병증 ‘구개인두기능부전’에 효과적인 새 치료법 제시

URL복사

순천향대 부천병원 성형외과 남승민 교수팀(정세아 언어치료사)이 구개열 수술 합병증 ‘구개인두기능부전’에 효과적인 새 치료법을 제시했다고 2일 밝혔다.


구개열은 입천장이 뚫려 코와 입이 통하는 선천성 기형으로, 보통 만 1세 전후로 입천장을 닫아주는 ‘구개성형술’을 시행한다. 수술 후에는 적절한 언어치료와 언어 자극을 주면서 환아가 정상적인 언어발달이 이뤄지도록 돕는다. 문제는 수술 후 적절한 언어치료와 언어 자극에도 불구하고, 환아의 약 10%에서 언어발달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구개인두기능부전’이 발생한다.


‘구개인두기능부전’을 치료하려면 구개열을 전문으로 치료하는 언어치료사와 함께 ‘비음 측정기’와 ‘비인두내시경’을 이용해 정확히 진단 후, 적절한 교정 수술법을 결정한다. 비인두내시경 결과, 구강(입 안의 공간)과 비강(코 안의 빈 공간)을 폐쇄하는 움직임의 문제점에 따라 인두피판술, 연구개연장술, 인두성형술 등의 교정 수술법을 정하는데, 모든 방향에서 움직임이 현저하게 저하되는 경우는 적절한 치료 방법을 정하기 어려웠다.


남승민 교수팀은 구개인두기능부전 환자 15명을 대상으로 인두 부위의 점막과 근육을 떼어 돌리고, 근육을 당겨서 재부착하는 ‘인두성형술’과 입천장올림근을 다시 정상적인 위치에 재위치시키고, Z-성형술(Z-plasty)을 이용하여 입천장을 연장하는 ‘연구개연장술’을 함께 시행하고, 약 1년간 언어치료를 시행했다. 그 결과, 수술 전·후 비음치 및 비인두내시경 검사 결과가 유의미하게 향상됐고 추가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성형외과 학술지 ‘Annals of Plastic Surgery’에 발표했다.


남승민 교수는 “구개열 수술 합병증인 ‘구개인두기능부전’으로 인해 그동안 구개열 환자와 보호자 모두가 또 한 번의 고통을 겪어야 했다”며 “인두성형술과 연구개연장술을 함께 시행하는 새 치료법이 구개열 환자의 정상적인 언어발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향대 부천병원 성형외과는 구개열 환자만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언어치료사’와 비음측정기, 비인두내시경 등 전문 검사장비를 보유하고,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구개열 환자에게 적절한 치료법을 제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못믿을 의료기,건강기능식품,화장품 온라인 광고..."질병 예방·치료,거짓·과장,의약품 오인‧혼동 광고"하다 무더기 덜미 보건 당국의 강력한 단속 등으로 많이 근절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건강기능식품의 거짓 허위 과장광고가 온라인에서 독버섯 처럼 여전히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일부 업체가 비도덕적 상술을 통한 이익 창출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데 기인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들은 일반식품(당절임)을 면역력을 높이고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것처럼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하게 만드는 광고를 하는가 하면,일반식품(혼합음료)을 ‘비염영양제’로 광고하거나, 건강기능식품을 코로나19나 독감 등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될 우려가 있는 광고도 버젖이 내걸고 있다. 또 프로바이오틱스(고시형) 건강기능식품에 ‘질건강 유산균’과 같이 식약처장이 인정하지 않은 기능성을 광고 하다 덜미가 잡혔다. 그런가 하면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도 단골메뉴로 등장했다. 한 업체는 건강기능식품을 한약 ‘경옥고’로 광고,소비자들이 의약품으로 인식할 여지를 줬다. 이들 업체들의 마케팅은 시간이 지날수록 이처럼 교묘하고 정교해 지고 있지만 매의눈을 가진 보건 당국의 감시는 피하지 못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소비자가 설 명절 선물을 안심하고 구매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