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2.4℃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0.8℃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3.7℃
  • 구름조금제주 2.3℃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삼진제약 헬스케어 사업, 공식 홈페이지 오픈

URL복사

삼진제약(대표이사 장홍순, 최용주)은 신규 브랜드 강화와 고객 중심 사업의 가치창조 구현을
위한 일환으로 헬스케어 사업 관련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삼진제약 헬스케어 사업팀이 오랜 시간 공 들인 홈페이지는 사업 및 브랜드 소개, 고객지원 등을 전면에 배치시켜 주요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직관적이고 유기적으로 배열된 메뉴는 고객들에게 쉽고 편리한 서비스 제공이 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또한 각기 다른 OS환경을 가진 디바이스(PC, 스마트폰, 태플릿 등)를 포함, 어느 환경에서도 원활한 화면 구동이 될 수 있게 최적화된 레이아웃을 적용하는 등, 삼진 헬스케어 사이트는 고객중심의 설계를 기반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미약품, 머크 먹는 코로나치료제 'molnupiravir' 국내 생산... 許與 생산,저개발국 공급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은 미국 머크社와 몰누피라비르(상품명: 라게브리오) 특허 허여에 관한 협약을 맺은 ‘국제의약품특허풀(MPP : Medicines Patent Pool)’과 최근 ‘라게브리오 특허 허여 생산’ 계약을 체결했으며, 조속히 라게브리오 제네릭을 생산해 저개발 105개 국가 중 일부 국가들을 대상으로 공급 및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라게브리오(Lagevrio)’는 작년 11월 영국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았으며, 미국에서는 그 해 12월 ‘다른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를 사용할 수 없는 환자에게 투약할 수 있도록 승인 받았다. 현재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도 허가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MPP는 UN이 지원하는 비영리 의료 단체로, 작년 10월 머크와 몰누피라비르 특허사용권 제공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한미약품과 MPP의 계약은 저개발 국가들에 코로나19 치료제 접근성을 크게 높임으로써 코로나 종식을 위한 세계인의 노력에 힘을 보태자는 취지에 따라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한미약품은 작년 11월쯤 MPP에 ‘라게브리오’ 생산 참여 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엄격한 심사를 거쳐 작년 12월 생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억제 ‘공생미생물’ 발견.."흡입형 점막 백신 개발" 가능성 제시 콧속의 좋은 미생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 공생미생물인 ‘표피포도상구균(Staphylococcus epidermidis)’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입 인자 발현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공생미생물이 콧속에 많을수록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제어하고 면역력 항진 기능을 가져 감염에 대한 저항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지정연 임상강사.사진 우)은 코 공생미생물인 표피포도상구균이 코 상피세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입 인자 발현 감소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다룬 연구 결과를 2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코에서 많이 발현되는 ACE2(안지오텐신전환효소2)와 TMPRSS2(막관통세린계단백질분해효소)를 주요 진입 인자로 해 코 점막을 통해 전염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 바이러스는 ACE2를 수용체로 해 세포 내로 침범하며, TMPRSS2는 ACE2에 달라붙은 코로나바이러스의 돌기 단백질(Spike protein)을 분해해 세포 내 진입을 돕는다. 즉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 세포의 수용체와 단백질분해효소를 진입 인자로 이용해 호흡기 세포 내로 침투한다. 바이러스의 침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