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맑음동두천 25.3℃
  • 맑음강릉 27.6℃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6.5℃
  • 맑음대구 27.4℃
  • 맑음울산 23.4℃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7.4℃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4.1℃
  • 맑음경주시 28.9℃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홍순창 교수팀,지난해 심장수술 203례 달성

URL복사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의료원장 백순구)이 1월 12일 외래센터 1층 로비에서 ‘심장혈관외과 2021년 연간 심장수술 203례 달성 기념식’을 개최했다.


심장혈관외과 홍순창 교수팀은 지난 2021년 한 해 동안 주요 심장수술 203례, 혈관 수술 150례 등 심장 및 혈관 수술 350례 이상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단일 수술자로 연간 350례 이상의 심장 및 혈관수술을 시행하는 사례는 국내에서 극히 드문 케이스일 뿐만 아니라, 심장 및 혈관수술의 경우 고난도 술기를 요하므로 수술자의 수술적 경험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이번 성과의 의미가 크다.


홍순창 교수는 2017년 국내 최초 95세 초고령 환자를 대상으로 무봉합판막을 이용한 심장수술을 성공한 바 있으며, 연간 150례 이상의 심장 수술을 꾸준하게 시행해오면서 지난해 4월에는 심장수술 1,000례를 달성하며 심장수술 분야에서의 실력과 경험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세계적으로 제한된 전문의에게만 부여되는 이탈리아 LIVANOVA사의 ‘무봉합 대동맥 인공판막 치환술 전문 프록터(Experience Proctor)에 선정돼 활동하며 국내 심장수술 분야 발전에 기여를 하고 있다.


홍순창 교수는 “국내에서 연간 200례 이상의 심장 수술을 시행하는 단일 수술자는 매우 극소수이며 특히 지역 의료 기관에서는 찾기 힘든 사례이다.”라고 말하면서 “지역 의료기관에서도 중증 심장 및 혈관 질환 환자들에게 국내 대형 병원 버금가는 수준의 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 성과의 큰 의미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포스트 코로나 감염병 대응 모델 제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이 모듈병상을 가동했다. 코로나19의 엔데믹은 감염병 유행의 끝이 아니며, 이를 통해 다가올 미래의 감염병에 대해 더욱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이 구축한 모듈병상은 유사 시 단 기간에 다수의 음압병상을 구축하고 집중치료 할 수 있는 감염병 진료시스템이 구체화된 결정체다. 안암병원의 모듈병상은 에어텐트와 건축구조물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형태로서, 빠르고 견고한 설치가 가능하다. 또한 코로나 이후의 감염병 유행이 발생할 시 병상구조, 진료영역 등을 포함한 기능적인 부분의 즉각적 변경을 통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내부에는 진료 뿐 아니라 처치, 검체채취와 진단, 방사선 검사, 약품의 전자동 관리 시스템까지 모든 진료프로세스를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종합적인 시스템이 탑재됐다. 또한 LG전자의 AI로봇이 안내, 진료재료의 운송 등을 담당하여 감염병에서 중요한 밀접접촉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철저한 운영체계를 갖췄다. 이번에 안암병원이 모듈병상에서 구현하는 의료는 소아감염환자의 외래진료다. 안암병원은 서울시와 함께 이번에 구축한 모듈병상을 ‘서울형 소아전용 외래센터’로 활용하기로 했다. 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