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3.4℃
  • 흐림강릉 25.3℃
  • 흐림서울 25.1℃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7.5℃
  • 부산 23.3℃
  • 흐림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대한의학회, 근거 중심 만성질환 예방관리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URL복사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지난 2일의과학적 근거 기반의 만성질환 예방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자 대한의학회(회장 정지태)와 업무협약식을 진행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의과학적 근거에 따른 진료지침뿐 아니라 국민의 수요에 기반한 검증된 건강 및 질병정보 제공·확산 등 국내 만성질환 예방관리 역량 강화에 협력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미만성 신경교종 재발하면 종양세포 변화→ 특정 표현형 종양→ 예후 좋지 않고 "생존율 낮아" 미만성 신경교종이 재발하면 종양세포에 뚜렷한 변화가 나타나고, 그중 특정 표현형을 가진 종양은 예후가 좋지 않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표현형에 대해 표적치료를 실시하면 질환의 진행을 지연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백선하 교수, 문효은 박사) 및 미국 잭슨 랩 유전의학연구소(로엘 페어락, 프레드릭 판 박사) 공동연구팀은 세포의 유전적 진화 및 미세환경 상호작용에 따라 신경교종 진행이 좌우된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CELL(IF: 41.582)’ 최신호에 발표했다. 뇌내 성상세포의 종양으로 발생하는 ‘미만성 신경교종’은 수술이나 방사선치료 후에도 재발과 악화가 빈번한 난치성 질환이다. 하지만 이 같은 치료 저항성의 원인이 무엇인지 그동안 알려진 바가 적었다. 연구팀은 신경교종 재발 전후 유전자 및 세포구성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2018년 GLASS 컨소시엄에서 수집된 종단 분석 데이터를 확장하여 신경교종 환자 304명의 재발성 종양세포 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했다. 그 결과, 신경교종 재발 시 종양세포는 유전적 및 세포학적으로 변화하며 세포 내 미세환경 상호작용에도 변화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아가 이 변화로부터 신경교종의 ‘예후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