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5℃
  • 서울 24.7℃
  • 대전 25.3℃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2℃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7.3℃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9℃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유벤타헬스케어, 스킨부스터 시장에 혁신….글리에보 (Glyevo) 출시.



유벤타헬스케어가 ‘스킨부스터’ 시장에 새로운 천연성분 글리세올린을 원료로 한 미백, 기미, 잡티개선에 도움을 주는 스킨부스터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유벤타헬스케어는 천연성분 글리세올린의 미백 화장품시장에서의 활약을 기대하며 신제품 ‘글리에보’를 런칭한다고 6월 14일 밝혔다.


글리에보(Glyevo) 라는 브랜드명은 글리세올린(Glyceollin) + 진화(Evolution)으로, 글리세올린을 통한 스킨부스터의 진화라는 의미를 담았다.


글리에보는 글리세올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원료와 관련된 특허를 가지고 있으며 글리세올린이 함유된 글리세올린 앰플과 손상된 피부의 콜라겐 생성을 돕는 61가지 성분으로 이루어진 글리시리진 파우더로 구성되어 있다.


글리세올린 성분은 대두에 스트레스를 주었을 때 소량 추출되는 천연 성분으로, “Return to nature”와 같은 글로벌 트렌드와도 일치한다.


글리세올린 성분은 여러 임상 및 논문을 통해 피부에 적용 시 멜라닌색소 생성 억제 및 염증치료 완화에 도움을 주며, 기미, 주근깨, 검버섯, 건선염, 화농성 여드름 등 피부 트러블에 완화효과를 가져다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내용들을 종합하여 볼 때 글리세올린은 미백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식물 유래의 천연물질로써 미백 화장품의 원료로 사용되었을 때 상당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유벤타헬스케어는 영업·마케팅 노하우를 활용해 신규 스킨부스터 글리에보로 새로운 천연성분의 스킨부스터 시장을 개척한다는 다짐이다. 그 일환으로 2022년 국내외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학술 마케팅과 함께 일반 소비자 겨냥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스킨부스터 시장은 손상 피부의 재생부터 피부톤, 결, 탄력에 이르기까지 피부 개선에 대한 소비자 수요 확산에 따라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는 추세다. 현재 시장규모는 국내 기준으로 약 600억 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유벤타헬스케어 남동현 대표는 “글리세올린 성분을 활용한 강력한 미백기능과 적은 통증으로 글리에보는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킨부스터 시장에서 혁신적인 스킨부스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유벤타헬스케어는 유영제약의 전 BH(Beauty & Healthcare)사업부로, 에스테틱 역량 강화를 위해   2020년 출범한 신설법인이다.


HA필러(디바비바), 두피&피부케어 의료기기(메티스덤)등 다양한 라인업을 바탕으로 폭넓은 헬스케어 솔루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대한의사협회-한국제약의학회,기초의학 발전 상호 소통 협력 다짐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가 9일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한국제약의학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개최해 기초의학 발전의 중요성에 상호 공감하고, 한국제약의학회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필수 의협 회장은 “해부학, 생리학 등이 모두 중요한 의학 과목들인데, 해당 학문에 지원자가 없으며, 의사보다 비의사 출신들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의사협회와 한국제약의학회가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임상의학의 기반이 되는 기초의학 발전을 위해 함께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의협신문 정기 칼럼 게재, 의협 종합 학술대회 참여 통한 연수강좌 강연, 의협 주도의 젊은의사 그룹과 네트워킹 방안 등을 제안했다. 이현미 의협 총무이사는 “위기상황에서는 기초가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기초의학 분야에 의대 출신 의사들이 지원하지 않는 이유는 처우나 현실적인 벽에 부딪쳐서 포기하기 때문이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기초의학 분야가 새로운 도약을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제약의학회 임원진들은 대한의사협회와의 협력 방안과 기초의학 발전 등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강성식 한국제약의학회 회장은 “바이오벤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