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2 (금)

  • 흐림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9℃
  • 흐림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5.4℃
  • 맑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 국제협력 선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평가원)은 2021년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 ‘WHO 협력센터’의 주요활동을 소개한 연차보고서를 6월 23일 발간·배포한다.
 
‘WHO 협력센터’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 보건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전세계 관련 전문기관(정부기관, 연구소, 대학 등)을 선정하여 조직한 국제협력기구로, 우리나라는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 ‘WHO 협력센터’에 2011년 11월 영국, 미국 등에 이은 세계 5번째 국가로 지정됐다.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 WHO 협력센터는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호주, 일본, 중국 총 8개 국가가 참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병원마다 다른 심장MRI 측정값 때문에 심근경색 진단과 치료도 달랐는데...해결 방안 찾았다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최병욱 교수(사진)팀은 다기관 공동연구를 통해 MRI 촬영 장비와 영상 촬영 방법에 따라 측정값이 다르게 나타나는 심장MRI의 측정값을 표준화하는 방법을 개발하고 이를 검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영상의학회지(European Radiology, IF 7.034)’ 최근호에 게재됐다. 심근경색, 비후성심근병증과 같은 심장근육 질환의 진단과 치료, 예후 예측을 위해서는 심근의 섬유화 정도와 심근병 조직의 특징을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진단을 위해 심장근육의 해부조직학적 구조를 파악할 수 있는 심장MRI T1지도영상에서 심근 이상 조직의 특성인 T1 이완시간과 심근세포가 파괴되고 남은 공간의 크기(세포외부피비율)를 측정한다. 하지만 의료기관에 따라 MRI 촬영 장비와 영상 촬영 방법이 동일하지 않아 측정값이 달라져 의료기관 간 데이터를 비교할 수 없고 이로 인해 진료를 위한 정상범위 데이터를 기관마다 따로 관리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심근 질환 진단을 위한 측정값을 효율적으로 표준화하는 방법이 없어 북미심장자기공명학회는 각 의료기관에서 각 기관의 고유한 정상범위 데이터를 구축해 진단에 사용하기를 권고하고 있다. 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