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2 (화)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2.8℃
  • 서울 24.4℃
  • 대전 21.1℃
  • 대구 21.9℃
  • 울산 21.6℃
  • 흐림광주 25.0℃
  • 부산 23.1℃
  • 흐림고창 24.4℃
  • 구름조금제주 28.8℃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고려대 구로병원 척추측만증팀, 자체 개발 최소 침습 척추측만증 수술 안정.유효성 입증

국제학회서 잇달아 수상하며 학계 이목 끌어

 고려대 구로병원 척추측만증팀(정형외과 서승우, 임정욱 교수)이 자체 개발한 최소 침습 척추측만증 수술의 안정성 및 효과에 대한 연구로 국제 학회에서 연이어 수상하며 학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 척추측만증팀은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에서 최소 침습 척추측만증 수술의 안정성과 효과; 환자 344명의 후향적 연구(Safety and effectiveness of minimally invasive scoliosis surgery for adolescent idiopathic scoliosis; a retrospective case series of 344 patients)’라는 주제의 연구결과를 발표해 ‘2024년 아시아 태평양 정형외과학회 학술대회(두바이, 2월)’, ‘2024년 대만 척추외과학회 학술대회(대만, 3월)’에서 각각 최우수 연제상과 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자체 개발한 최소 침습 척추측만증 수술은 척추에 나사못 고정을 위해 3~4cm 정도의 구멍 2개만 절개하고 진행되는 수술로, 수술 부위 전체를 절개하고 진행하는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흉터가 1/4 정도로 작을 뿐만 아니라 출혈량도 2/3 정도로 적은 수술법이다. 이번 연구 결과 수술 부위 전체를 절개하고 진행하는 기존 수술과 비교해 최소 침습 척추측만증 수술의 교정 효과가 비슷했으며, 통증이 적고 재활 속도가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승우 교수는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은 주로 10대 여학생에서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하는데, 수술 후 큰 흉터를 문신으로 가리는 등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최소 침습 수술의 안정성과 효과가 모두 입증된 만큼, 앞으로 상처로 인한 학생들의 마음의 상처도 줄어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대 구로병원 척추측만증팀은 이번 연구에서 더 나아가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의 만곡 진행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모델 개발’을 주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개인기초연구사업’에 선정되어 2028년까지 1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