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22.3℃
  • 연무서울 19.5℃
  • 박무대전 19.6℃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7.7℃
  • 제주 20.2℃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지역보건의 미래, "전국보건소장협의회로부터 듣다"

2019년 한국건강증진개발원·전국보건소장협의회 1차 회의 개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지역 보건의료 발전을 위하여  6월 13일(목) 전국보건소장협의회(회장 허 목)와 첫 만남을 가졌다.


이번 회의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과 전국보건소장협의회의 기관 소개를 시작으로 주요사업 현안과 업무 협력 방안 등에 관하여 논의하였다.


주요사업 현안의 첫 번째 주제는 지역보건의료기관 기능강화로, 소생활권 맞춤형 건강증진 시범사업과 지역보건의료기관 인프라 확대사업에 대하여 진행 사항을 공유하였고, 두 번째 주제는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보건소 연계로 현재 실시중인 시범사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하여 보건소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에 뜻을 같이 하였다. 마지막 주제는 지역금연지원센터와 보건소 금연클리닉 연계로 현재 두 사업의 대상자 중복 문제와 사업간 연계가 미흡한 점에 대하여 논의하고 금연사업이 잘 되는 지역의 사례도 공유하였다.


1차 회의를 시작으로 한국건강증진개발원과 보건소장협의회는 年 2회 정기적인 만남을 갖기로 하였다.


국가의 건강정책 파트너인 한국건강증진개발원과 지역사회 건강증진사업 수행 일선 기관인 보건소가 함께 지역보건 발전을 위한 논의의 장으로, 주요 정책방향과 현안을 공유하고 현장의 요구사항 수렴 및 발전방향을 논의하면서 보다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 할 예정이다.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원장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과 보건소는 지역사회 보건 사업의 책임자이자 정책 파트너로 국민의 건강증진과 보건의료 향상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향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하여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중앙정부에 전달하고 중앙정부의 정책을 현장에 전달하는 소통의 창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 목 전국보건소장협의회 회장은 “보건소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오랜 시간을 같이한 파트너로, 오늘처럼 지역보건의 여러 현안들에 대하여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기회가 더 많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인수공통감염병,범정부 차원 통합 전략 마련 시급" 인수공통감염병의 위협과 피해로 부터 국민의 건강과 경제를 지키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통합된 전략마련이 시급한 가운데 관련 포럼이 처음 개최돼 관심을 모았다.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1차 포럼에선 통합 전략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향후 방향등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대한인수공통전염병학회(학회장 신형식)는 6월 13일(목) 서울대학교에서 인수공통감염병 관리의 효과적 협력방안 모색을 위해 관계전문가와 정책담당자가 참여하는「2019년 제1차 인수공통감염병 정책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인수공통감염병 정책 포럼은 지난 2019년 4월 30일 개최된 원헬스 포럼의 후속조치로 국가 인수공통감염병 관리대책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민·관·학 추진체계를 구축하였다는 의미를 지니며, 전문적 지식에 기반한 정책 제안 및 자문을 통해 인수공통감염병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의 자리이다. 인수공통감염병은 사람, 농‧축‧수산, 식품, 환경 등 다양한 경로에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원헬스(One-Health) 접근에 따른 포괄적 관리가 필요하며, 정부 뿐만 아니라 학계, 의료기관, 민간단체 등과 파트너십 기반의 지속적인 정책 추진이 매우

배너
배너

동아쏘시오홀딩스, 신입사원 정착 프로그램 ‘동아멘토링’ 수료식 동아쏘시오홀딩스(대표이사 사장 한종현)는 13일 오전 10시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 대강당에서 신입사원 조기 정착 프로그램 ‘동아멘토링’ 수료식 및 결연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수료식 및 결연식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과 동아멘토링 18기 최우수/우수 멘토링 커플 6명, 19기 멘토링 커플 124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8기 참가자들의 활동 영상을 통한 멘토링 역할 및 우수 사례 공유, 최우수/우수 커플에 대한 시상 및 소감 발표, 19기 멘토-멘티의 선서식과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의 격려사, 멘토링 인증서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2010년부터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등 그룹 신입 사원들의 사내 인적 네트워크 구성과 안정적인 정착 및 조직문화 적응을 위해 동아멘토링을 실시해 오고 있다. 18기까지 멘토 894명, 멘티 910명 총 1804명이 멘토링 활동에 참가했다. 동아멘토링을 통해 멘티(신입사원)와 멘토(선배)가 6개월간 짝을 이뤄 바람직한 회사 생활과 업무 노하우를 공유하고 봉사활동, 문화예술 공연 관람 등 다양한 활동을 자율적으로 실시한다. 또한 동아멘토링 멘티와 멘토들은 발달장애인과 놀이공원 나들이, 벽화

손발이 차가우면 수족냉증?..."색 변화 나타나며 손‧발 시리면 레이노 증후군 의심을" 흔히 손발이 차가우면 수족냉증을 의심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단순히 손발이 남들보다 차갑다고 해서 모두 수족냉증은 아니다. ‘레이노 증후군’이라는 질병에 의해서도 손발이 차갑고 시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씨가 앓은 레이노 증후군은 손발이 차가울 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피부색이 눈에 띄게 변하고 통증과 심하면 피부 괴사까지 일으키는 쉽지 않은 질환이다. 피부색 변할 정도로 손발 시리면 의심추위에 노출되면 말초혈관의 이상 반응으로 일시적 혈액 순환장애가 일어나 창백해지는 것을 넘어 파랗게 변하는데, 이를 ‘레이노 증후군’이라고 한다. 2018년 레이노증후군(질병코드 I730)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비율을 보면 남성 약 37.6%, 여성 약 62.4%로 여성 환자가 많았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이유는 △초경, 임신과 출산 등 호르몬의 변화, △설거지나 빨래 등 찬물에 많이 노출되는 환경, △짧은 치마나 크롭티 등 하체를 차갑게 만드는 패션, △자궁이나 난소 등 남성보다 내장기관이 많아 내부 장기에 혈액이 몰리는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 또한, 남성보다 여성이 혈관이 더 가늘어 수족냉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전신경화증·루푸스 환자에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