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맑음동두천 24.4℃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25.0℃
  • 흐림대전 20.7℃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3.6℃
  • 흐림고창 20.8℃
  • 흐림제주 21.2℃
  • 구름조금강화 24.0℃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기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마스크' 관심은 감소...국민 대응 '차분'

12개 채널 대상 정보량 조사 결과,'사회적 거리두기' 278% 급증 '마스크'는 34% 감소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지속적으로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정보량은 상당폭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사회적 거리두기 보름간 정보량


2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지난 12일부터 26일까지 15일간 두 키워드의 정보량 추이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다.

조사 결과 26일 '마스크' 정보량은 8만7,431건으로 지난 12일 13만4,007건에 비해 4만6,576건 34.75% 감소했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 정보량은 같은 날 2만5,109건으로 지난 12일 6,640건에 비해 1만8,469건 278.14% 급증했다.

지난달 24일 마스크 정보량이 16만5067건, 사회적 거리두기 정보량이 44건이었던데 비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크게 확산하고 공포심은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거듭 요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일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 회의에 앞서 긴급 집회를 열고 이 시범사업의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열린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촉구 집회’에서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한방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가 얼마나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고 건강보험재정을 낭비시키는지 건정심 위원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싶다”며 집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반드시 시범사업 철회를 이끌어 내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의협은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전문가 단체”라며, “한방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것은 단순히 건강보험 재정이나 한의계와의 직역간 다툼의 문제가 아닌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전문가뿐만 아니라 환자단체도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검증되지 않은 첩약에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오히려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겠다는 것이 보건복지부 입장에서 어떻게 가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