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8.0℃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7.3℃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9.4℃
  • 흐림거제 13.6℃
기상청 제공

비만하지 않아도 다낭난소증후군 있으면.."당뇨위험 껑충"

고려대 산부인과 박현태 교수팀,국내 빅데이터 활용한 최초의 다낭난소증후군 연구임상 가이드라인 확립의 기준 마련

URL복사

국내에서 다낭난소증후군을 진단받는 가임기 여성이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다낭난소증후군은 가임기여성의 약 10%에서 발생할 정도로 흔한 내분비질환으로서 만성무배란, 월경이상, 부정출혈 등이 나타나며 난임의 주요 원인이 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다낭난소증후군 환자들은 비만인 경우가 많고 따라서 각종 대사성 질환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 최근 진행된 연구에서, 한국 여성들은 다낭난소증후군이어도 정상체중인 비율이 높고, 또한 비만 여부에 상관없이 다낭난소증후군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이 빅데이터를 통해 규명됐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산부인과 박현태 교수팀(박현태 교수, 류기진 교수)이 최근 연구를 통해 비만이나 BMI(체질량지수)에 상관없이 정상 체중의 여성도 다낭난소증후군이 있으면 제2형 당뇨병의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표본코호트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15세~44세 여성 6,811명의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다낭난소증후군이 있는 1,136명과 5,675명의 대조군으로 구분하여 조사한 결과 다낭난소증후군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에 비해 제2형 당뇨병의 발병 위험이 2.6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체질량지수나 가족력, 콜레스테롤 수치 등과는 유의한 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연구의 가장 큰 의의는 국내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한국인에게 맞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핀란드의 출생코호트 연구에서는 다낭난소증후군 환자 중 비만한 경우에만 제2형 당뇨병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호주에서는 다낭난소증후군에서 BMI와는 관계없이 2형 당뇨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는 국가, 인종 등의 특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며, 한국인에게 맞는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시사하는 것이다.


류기진 교수는 "기존 연구들은 주로 비만한 다낭난소증후군의 비율이 높은 서양 여성들을 대상으로 시행되었으며, 상대적으로 비만 유병률이 낮은 한국인 데이터를 통한 연구는 부족했다"며 "국내 빅데이터를 통한 이번 연구를 통해 다낭난소증후군 진단 후 대사성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한 진료프로세스 및 가이드라인을 정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류기진 교수는 "다낭난소증후군을 진단 받았다면, 당뇨병의 위험성에 대한 상담과 조기관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비정상적인 월경, 다모증 등 다낭난소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통해 건강을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 'Risk of type 2 diabetes is increased in nonobese women with polycystic ovary syndrome: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National Sample Cohort Study'는 미국생식의학회 학술지인 Fertility and Sterility 최신호에 게재되며 국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수석문화재단, ‘2021학년도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수석문화재단은 7일 오후 3시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동아쏘시오그룹 본사 대강당에서 ‘2021학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수석문화재단 박광순 이사장,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부사장,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수여식에서 수석문화재단은 장학생 43명(대학생 35명, 고등학생 8명)에게 장학증서를 전달했으며, 장학금 약 9천6백만 원을 장학생들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수석문화재단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서울시장애인복지관협회’, ‘서울아동복지협회’, ‘서울시약사회’ 3개 단체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올해에는 더 많은 대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사단법인 물망초’와도 업무 협약을 맺었다. 각 단체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학업을 계속 이어갈 의지가 있는 대학생을 선발하고, 수석문화재단은 선발된 대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졸업할 때까지 지원한다. 수석문화재단은 타인을 위해 일할 줄 아는 책임 있는 인재 육성과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1987년 설립됐다. 설립 후 지난해까지 학생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인천세종병원, 코로나19 중증 환자 긴급치료병상 운영 인천세종병원이 지난달 28일 모든 공사를 마치고, 코로나19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해 8월 11일(화) 인천세종병원은 16개 음압병실이 있는 긴급치료병동으로 신청하여 보건복지부로부터 중증 환자 긴급치료병상(긴급음압격리병상) 확충 지원 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이후, 8층 병동 일부 중 16개 병상을 전용 병상으로 구축하고, 전문 장비와 시설을 갖추기 위해 약 8개월 간 공사를 진행했다. 인천세종병원 긴급치료병상은 총 16개 음압병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환자 모니터링이 가능한 간호스테이션을 갖추고, 비말 차단을 위해 전면에 아크릴 가림막을 설치했다. 아울러 안정적인 음압 기능을 위해 밀폐형 구조로 자동문을 설치, 병실 내부의 병원체가 외부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코로나19 라는 신종감염병의 지속적인 확산 방지를 위해 고위험군 중증 환자에 대한 치료 역량이 높은 의료기관을 선정하고, 치료 병상 확충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감염병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긴급치료병상은 평소에는 일반병상으로 운영하다가, 감염병 위기 상황 등 필요 시에는 감염병 대응을 위한 전문 치료병상으로 전환하여 사용한다.